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믿음? 본문

NOTE

믿음?

아리스노바 2007.01.12 00:41

이상하게 기분이 좋지 않은 하루들.
규칙적이지 않은 생활리어서 개운하지 못한 탓도 있겠지만 꿈자리가 편치 않다.

역시나... 오늘은 저기압.
디사운드, 뮤즈등을 떠올리려고 해도. 쉽게 저버리지 않는다.
아키-윤님의 블로그 포스팅에 찡해졌다가도.. 아침에 엄마의 장난에 웃음을 머금어도. 이젠 밝으신 모습에 나도 웃음짓지만... 저녁 늦게 전화한통. 트러블에 혼자 소주잔 기울이시는 엄마를 보면 한숨이 나오다 못해. 씁쓸하다 못해. 뭐라해야할까 이 기분.
내가 엄마의 입장이 아니어서 그 기분을 이해 못하는건가? 왜 떨쳐버리지 못하고... 나는 아예 신경을 끄라고 이야기 하지만, 사려깊으신건가.

아빠의 말을 믿어야 하냐?고 나에게 물으신다. 대답은 뻔한걸... 엄마가 생각하는게 따로 있는데 믿어야하니?
하아. 흙속에 파묻히는 기분이다. 모른척하고 엄마에게 믿으라는 말한마디 못 건네는 내가 불효자일까?
모르겠다. 가슴아파하시는 걸 보면 답답하다 왜 쉽게 잊지 못하는지.

자랑은 아니지만 아빠가 믿지 못할 행동을 하셨지만, 훤히 보이는 거짓말을 믿어야 하냐라고 물으시는 엄마.
뭐라고 답해야 하는건가?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들과의 소통이 지치고 힘들다.  (2) 2007.01.16
비만을 부르는 건축물과 현재  (3) 2007.01.16
믿음?  (10) 2007.01.12
완벽주의자  (14) 2006.12.29
나이 먹으면 변하는 입맛!  (14) 2006.12.27
이상한 무제  (7) 2006.12.26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571BO 2007.01.12 02:27 저는 이럴 때 이렇게 답합니다. "믿고 뭐고 어딨어? 그냥 땡겨버려." (땡기다 = 던져버리다 = 놔두다 = Let it be...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1.12 18:49 신고 그대로, 놔두는게 더 어려운 것 같아요... 이상하죠 참.
  • 프로필사진 BlogIcon 2007.01.12 05:46 신고 가족이라는 이름- 참 어려운 모임(?) 인 것 같아요.
    미묘한.. 그런게 있죠 ; 표현력의한계;
    연을 끊는다! 고 나간다해도 결국은 다시 보게 될 수 밖에 없는 뭐랄까..
    누가 가르쳐준걸까요? -_-.
    정말 다신 안볼것 처럼 싸우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1.12 18:50 신고 세상이 불완전 해서 더욱 아름답다라는 말이 떠오르는 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르 2007.01.12 15:17 뭐라 선뜻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죠.
    어머니께선 뻔한 대답이라도 듣고 싶으신 건지도 모르겠어요.
    신경쓰지 않는 것이 가장 마음이 편한 일이겠지만, 그게 마음처럼 쉽게 되지 않는 게 문제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1.12 18:50 신고 제말이요.. 어렵습니다.
  • 프로필사진 areyouccm 2007.01.12 20:19 에휴...나의 친구여~ 음악때문에 연기신청을 하다니...
    자랑스럽구나 .. ㅋ 요즘따라 군대가 가고 싶지가 않다 ..
    너또한 그렇지만 나또한 그렇고 주위에 애들이 하나둘씩 가면서
    눈물을 머금으면서 까지 가야 하는게 머리 까지 들어 오더군..
    한줄기의 빛이 있으면 좋겠다 음악처럼? 아리스노바여 그대는 참신하다
    하지만 마음안쪽에는 사악하다 ... 역시 아무렇게 글쓰는게 좋아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1.18 00:51 신고 들러줘서 고맙고.
    언제든 끄적여주렴
  • 프로필사진 BlogIcon 와니 2007.01.12 20:20 가족간의 불화가 생기면 참 어렵죠..
    어느한쪽편을 들면 안되고 조정이라는걸 해야되니..
  • 프로필사진 BlogIcon aki-yoon 2007.01.12 21:04 예전엔 아버지에 대해 불만도 많고 어머니가 하소연 하시는것도 많아서 저도 참 힘들었었는데요. 두분만의 문제이려니 하고 제 3자의 입장에서 어머니와 대화도 하고 토닥거려도주고... 그러다 보니 아버지도 이해가 더 가기도 하고... 또 어머니에게도 위로가 되더라구요. 나이가 들고 시간이 지나면서 좋아지는것 같아요. 저에겐 아버지일뿐이지만 어머니에겐 아이들의 아버지이자 인생의 동반자인 남편이니까요. 아무래도 자식입장에서 보는것과는 다른것 같더라구요. ^_^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 많은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것 같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