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블로그를 하면서 느끼는 것 몇 가지 본문

NOTE

블로그를 하면서 느끼는 것 몇 가지

아리스노바 2006.08.12 17:51
고등학교 때부터 블로그를 해왔었죠. 그때의 블로그를 떠올려 보면 한없이 부족했지만, 그때의 시작이 좋은 계기가 된 것 같아 좋네요. 오늘도 많은 글이 올라오는 올블로그를 띄워 놓고 F5를 누르며 새 글들의 제목을 지긋이 바라보고만 있습니다. 그러다 마음에 드는 글이 있으면 읽죠.

블로그를 하게 되면서 느끼는 게 있어요. 일단 여타 메타사이트에 들어가 마음에 드는 글들을 읽는다는 것.
제 기준으로 좋은 글과 아닌 글들이 있지만 제 가슴을 시원하게 울려주는 글들이 있어 행복합니다. 저 혼자만 생각했던 것들이 다른 분들도 생각하고 있다는 것과 다른 시각을 보면서 살아 있다는 걸 느껴요.

요즘은 이상하게 여행이 즐겁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여행기나 여행에 관련된 글들을 읽게 되는 거 같은데 읽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아지네요. 저도 군대를 가기 전에 인도여행을 꿈꾸고 있는데 아직은 계획하나 잡힌 것 없는 꿈이지만 그것을 생각하고 있자니 행복합니다.

이외로도 제가 일상에서 느낌점이나…. 그날 기분을 적어두면 댓글을 달아 주시는 분들이 있죠. 처음엔 그냥 막연히 댓글이 좋아서 억지로도 댓글이 달리길 바랐고 그러길 노력(?)까지 했었죠. 그렇게 몇 개월 동안 블로그를 하다 보니 그게 전부가 아니라는 걸 알았죠. 그래서 처음 시작했던 블로그가 제겐 소중한 경험이었죠. 물론, 지금도 댓글을 먹고 살지만요 ^-^;;
지속적으로 자주 들러주시는 분들도 있고, 어디서 알고 와주셨는지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이 계시죠. 어리석은 생각일 수 있지만 얼마나 큰 인연일까요?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이 있지만, 가끔은 온라인상에서도 그런 게 있다고 느껴요. 비록 실시간은 아니지만, 하나의 끈으로….

블로그를 하면서 살아 있다는 것과 좋은 분들을 만났다는 게 가장 좋은 수확이 아닌가 싶네요. 시간이 지날수록 잊혀저가는 분도 있고, 비록 한 번도 보지 못하고 뭐하나 알고 있는 게 없지만 닉네임 하나로 인사도 하고, 그분들의 일상의 한 페이지를 볼 수 있고 저 역시 그런 한 페이지를 써나가고 쓸 수 있다는 게 매력적인 거 같아요.

아무런 감정 없는 0과 1로 조합된 디지털이라지만 그 디지털 속에서 우러나오는 감성을 오늘 또 느꼈어요. 그런 글을 기고해 주시는 분과, 그럴 기회를 얻었다는 게 괜스레 기분이 좋네요.
1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seok 2006.08.12 21:53 아.. 글 잘읽었습니다. 전 아직 초보였군요~ 저두 억지로라도 댓글이나 방명록이 써지길..바라고있거든요.^^;
    해탈의 경지에는 언제..올라갈련지.

    전블로그를 시작한지 초보지만 '싸이월드'보다는.. 아무튼.. 대기업에서해주는것보다는
    그자유도랑 자기맘껏 꾸밀수있고 맘대로 쓸수있다는것이 끌리더군요~

    가장중요한건.. 정이...느껴지는것 같더군요^^; 돈으로꾸미고홍보하고하는것보다는..^^;;
    아무튼 글 잘읽었습니다~ 또 놀러오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2 22:35 하핫, 이렇게 말한 저도 댓글에 신경쓰이긴 마찬가지입니다.
    해탈이라니 부담스럽습니다. ^^;

    그렇죠, 싸이월드는 이미 사진첩으로 전략해버린지 오래. 나름대로 게시판이나 다이어리의 활용도응 높이려고 애쓰는 거 같은데 그 작은 창에서 뭘 할지-_ -. 400px의 보기 힘든 작은 사진뿐이죠.

    자주 들러주신다면 저야 환영이죠. :)
  • 프로필사진 BlogIcon 티즈 2006.08.13 00:2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정말 공감이 가는 글이군요. (물론 전 아리스노바님에 비하면 별 거 아닌 블로거이긴 합니다만 -.-)
    저도 사실 아리스노바님께서 제 블로그를 구독하신다는 사실을 보고 조금 놀랐습니다. (리퍼러를 통해서 확인했었습니다) 그 전에 저도 아리스노바님의 글이 좋아서 구독하고 있었거든요. (전 댓글 한 개 남기지 않은 불성실한 구독자입니다만 - -)

    어떻게 보면 인터넷이라는 넓지만 메마른 세상에서 사람과 사람이 감성을 주고받는다는 건 참 놀라운 것 같습니다. 얼굴 한 번 보지 못한 사람과도 닉네임과 그의 글만으로 생각을 교류할 수 있다는 게 참 매력적이지요. 저도 그 맛에 빠져서 블로깅에서 손을 떼지 못하고 있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3 00:33 어이쿠, 저를 놀라게 하시네요. 티즈님에 비하면 전아직 많이 작죠 ^^;

    저도 또 놀라는 군요. 조용히 티즈님의 글을 읽고 구독을 하는데, 구독하신다니 기쁘면서도 놀랍네요. 글에 좀더 신경써야겠다는 생각과.. 하핫

    같은 생각을 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저도 블로깅의 매력에 빠져있죠.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려요 ;p
  • 프로필사진 mari 2006.08.13 12:09 저도 소리 없이 보고 있었답니다 ^^; 꾸준한 포스팅에 자신 없어 블로깅이 망설여지는데, 그런 점에서 참 대단하십니다. 예전에 온라인에서 처음으로 개인 홈페이지를 열었을 때, 디자인과 카운터에만 연연하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하고는 그것이 싫어서 바로 문을 닫고 그 이후로는 열어본 적이 없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3 12:13 아, 저도 많이 부족하고 작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구독하고 계셨다니 가슴이 뭉클~ 해지네요.
    저도 디자인을 배우곤 있지만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_~;;
    마리 님도 속히 개장하시길 기원해요. ^^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nemo 2006.08.13 16:52 군 입대전 인도 여행이라...
    저도 군입대 전 그런 꿈을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은 제대 한지 3년 째 네요..
    가시고 싶으면... 주위 여건만 되면 꼭 가세요.

    정말 저 처럼 후회 한답니다.

    지구별 여행자, 하늘 호수의 여행 <- 이책은 당근 잃어 보셨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3 19:36 조언 감사합니다. 정말 꼭 가야겠군요:)

    아쉽게도 읽어보지 못했어요.
    읽으려고 해도 읽으려고 해도 상황이 도와주지 않는 다는 핑계만 늘어 놓게 되네요. 매번 서점에 가면 손에 쥐고 있는 책이자만 말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랑객 2006.08.13 17:52 꼭 제 생각을 옮겨놓으신 것 같이 쏙쏙 와닿는 글이네요

    정말 그렇죠.. 인연이란게.. 얼마나 신기하고 소중한건지
    예전에는 미처 몰랐던 단순하고도 복잡한 단어, 그 속을 헤집고 들어가려면 어느 정도 시간과 힘을 들여야 할지?
    모를 일입니다:)

    저도 애초에 블로그 시작한 주 이유 중 하나가 단순히 사람들 만나고 싶어서요, 오프라인에서 내가 이루고 살아가는 것과는 또 다른 무언가가 있을 것 같은 기대감에, 오늘도 이렇게 블로깅을 하고 있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3 19:34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그래요.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같이 병행하면서 왠지 모르게 다른느낌을 받는 거 같아요. 방랑객이라... 왠지 친근한 느낌의 닉네임이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extremave 2006.08.13 18:00 저도 한 때는 댓글을 바라고 포스팅 했었지만 새롭게 시작하면서 미련을 버렸습니다. 비록 댓글은 남기지 않더라도 공감해 주시는 분은 있을 거라고 말이죠.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3 19:33 솔직히 말해서, 블로그를 하면서 댓글을 바라지 않는 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그에 대한 미련이랄까요? 버리니까 좀더 유연해진 느낌입니다. extremave 님과 같이 달아 주시는 분이 계시거든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각거울소년 2006.08.15 02:42 이 글을 읽고 이젠 훔쳐보기는 쫌 그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5 12:42 댓글까지 주시면 저야 날아다니죠 ^^
  • 프로필사진 BlogIcon 571BO 2006.08.15 11:10 저도 글을 많이 써놔서, 누군가가 놀러와서 공감을 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만, 생각처럼 잘 되지 않더군요. (글은 매번 쓰나, 일단 유명하지 않다보니... -_-a)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5 12:43 저도 그렇죠:) 뭐 인지도는 부수적으로 따라올거라 믿고 하나하나 써내려가고 있어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