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둘. 어우름 본문

OPEN YOUR EYES

둘. 어우름

아리스노바 2006.12.05 17:27

「EOUREUM-the uniting of two..  둘. 어우름」

2006.300*409mm.반양장제본.188면

모여 사는 것이 어찌 사람뿐이겠는가. 사물과 사물, 사물과 자연, 자연과 자연, 그리고 그들과 다시 사람..둘은 어울림의 시작이다. 둘은 세상과의 관계 맺기다.
둘. 어우림은 사람 사는 얘기며, 이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다.

이 책은 일상 속에서 소통과 교감의 어울림 흔적을 발견하고 이들 둘. 관계의 이미지를 4글자의 의성어 의태어에 비유하여 순환의 인간사를 표현하고자 했다. 또한 대립, 양극화되어있는 우리사회의 갈등 구도 속에서 둘 사이의 관계와 소통의 문제는 이 책의 화두이기도 하며 분단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는 염원으로까지
확대되기도 한다.

책 전체를 아우르는 함께 하는 소리 “엉차, 어아디여차, 헤이차” 와 함께 인간이 태어나, 풋풋한 유년시절을 보내고 성숙한 ‘나’로 만들며, 가족을 꾸리고, 희끗한 흰머리가 되어 여유로운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그 세월의 흔적을 4가지로 분류해서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페이지를 넘길수록 시간이 흐르듯 세월의 흐름도 비범하면서도 때론 모두가 그러한 경험을 했을 듯한 평범함도 스미어져 있다. 이러한 일상들과 함께 소통하고 교감할 때 쯤 알 수 없는 훈훈한 기운과 진분홍빛의 화려한 꽃들이 뇌리 속을 떠다닌다. 너와 나를 감쌀 수 있을 정도의 넉넉한 판형과 힘있는 필체(캘리그라피)는 촌스러울 법한 꽃무늬를 찬란하고 열정적인 실존의 꽃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우리들의 일상 속 이야기를 한국적 미학과 함께 승화되어진 가슴 따뜻한 둘. 어우름.이다.

제작년도 : 2006. 11

판형 : 300X409mm

제본 : 반양장제본

전체페이지 : 188page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일상속의 어울림의 흔적들을 발견하여 사진으로 묶고, 그 사진들은 의성어,의태어로 더욱 확고해진다.

둘이라는 의미는 사진을 통해서든 텍스트를 통해서든 책의 전체를 관통하고 있으며한국의 한지, 한복의 야릇함(?)까지 느낄 수 있는 종이의 비침은 한국전통의 정서를 전달하기에 충분하다.
옛 몸빼바지에서나 볼 수 있는 촌스러울법한 꽃무늬들은 실존의 꽃으로 생명력을 가진다.

둘. 어우름은.

대형서점과 10X10, 1300K, 바보사랑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크랩입니다.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