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내 인생에 최고의 애니메이션. 본문

OPEN YOUR EYES

내 인생에 최고의 애니메이션.

아리스노바 2006. 8. 8. 11:27
옛 추억에 귀를 기울이며
제목이 엄청난 과장일 수 있지만 제게는 가장, 최고의 애니메이션인 <귀를 기울이면>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클릭하세요.

귀를 기울이면은 중학교시절 신선한 충격을 주었던 애니메이션입니다.
미야자키 하야오를 알게 되면서 접하게 되었던 [Studio GHIBLI]의 작품들 중 하나인데요. 국내에서도 많이 알려져서 보신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되네요.

어떻게 보면, 별볼일없는 애니메이션이에요. 분위기는 가볍고 그냥 흘러가듯 감상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인데 제게는 한 획을 그은 애니메이션이랄까? 제가 진로에 대해서 처음으로 생각하고 고민하게 해줬고, 제가 희망하는 꿈을 좀 더 잘 품을 수 있게 해주고 깊은 의지를 심어주었다고 해야되려나….

시즈쿠와 문

전 중학교 말엽까지 하고싶었던 작업들이 있었죠. 디자이너, 애니메이터, 탐험가, 작가(글쓴이가 아니고 화가의 개념이 큰.) 등등 꿈꾸는 장래가 전부 돈과는 먼 직업이었죠. 물론 성공하면 부와 명성을 손에 쥘 수 있는 작업이지만, 그만큼 힘든 직업이죠. 그 때문에 고민도 많이 하고 다른 -돈이 되고 안정적인- 직업을 찾기도 했지만 다른 건 죽어도 하기 싫었거든요.

애니메이션에서 남/여(소년, 소녀:세이지, 시즈쿠) 주인공이 소박하면서도 풋풋한 사랑을 따듯하게 그려갑니다. 그 속에서 저와 같이 청소년기의 고민일 수 있는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주인공들을 통해서 힘을 얻을 수 있었죠. 어쩌다 보니 지금은 어느덧 대학생이 되어있지만 중/고등학생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애니메이션이에요. 주위 그 시기에 본 친구들 중엔 "에이~ 뭐가 그러냐, 난 그냥 그랬어" 혹은 "별로 재미없었어"라고 말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지만 한 신(scene)한 신 모두 감동이 아직도 제 기억과 추억 속에 살아 있거든요.

이렇게 제게 꿈과 장래에 대한 힘을 실어준 애니메이션이라 제 인생에 최고가 아닐 수 없습니다. 꼭, 그점을 배제한다고 해도 굉장히 좋은 애니메이션 이구요.

특히 애니메이션의 오프닝에 존 덴버(John Denver)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로 시작하는데 참 정겹고 즐거웠던 기억이 난요. 애니메이션의 여주인공이 부르는 노래도 멋지죠. 한때는 이어폰을 끼고 손으로 귀를 막고 눈을 감고 누워서는 그 노래만 죽창 들었던 기억이 나요.

바론


이 작품의 후속작인 <고양이의 보은>도 볼 만은 하지만, <귀를 기울이면>처럼 찐한 감동을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귀를 기울이면>을 보고 시간 나실 때 보시면 <귀를 기울이면>의 멋쟁이를 다시 볼 수도 있고 또 다른 재미가 있죠. 그리고 엔딩의 노래가 가을날과 참 잘 어울리는 애니메이션이에요.



기억나는 대사들
 "자기 안의 원석을 찾아내서 오랜 시간 다듬어 가는 거란다.
 "남들과 다른 방식의 삶이란 그만큼 어려운 거다."



2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Pod 2006.08.08 11:55 맞아요~ 저도 좀 더 어렸을 때 "귀를 기울이면"을 봤었는데 잊을 수가 없네요 :-) country road~~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12:48 존 댄버버전 말고도 스즈쿠가 부른게 참, 생글생글 했는데 ^^
    보는동안 뭔가 있어보이진 않지만, 보고나면 오래도록 남는 애니메이션임에는 틀림 없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spree 2006.08.08 12:21 저는 하도 오래전에 봐서 내용이 기억이 잘 안나네요 언제 다시한번 보고싶어요. 흠 저도 영향받은 애니라던가 뭔가가 있을까 생각해봤는데 생각나는게 없네요.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를 첨 봤을때의 그 놀라움은 아직도 잊혀지지가 않아요. 나름대로 충격이었지요. 그 이후로도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들은 계속 저를 감동시켰어요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12:50 저도 몇 번보긴 했즈만 가물 가물 해요^^;
    근데, 저도 첫번에 봤던 '감동'을 생각하고 다시금 봤는데 아쉽게도 그 느낌을 느끼지 못했죠. 영화나 애니를 보면 보고있는 제 자신의 상황이나 분위기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라지는 거 같아요.

    미야자키도 만인에게 그럼 감정을 줄 수 있다는걸 보면 거장임에는 틀림없죠? :) 나우시카의 마지막 장면이 떠오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따지크 2006.08.08 12:31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은 음악적으로도 매우 뛰어난데, 특히 이 작품은 제가 알기로, 음악을 먼저 정하고, 거기에 맞춰 애니매이션을 제작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걸음걸이 하나하나 음악과 맞아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제 지인중 한분도 음악을 하는데, 지브리에서 일하는게 꿈이라고 하더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12:47 그랬군요. 그렇다는 전제하에 보면 정말 잘 맞아 떨어지네요.
    히사이시 조도 그렇고 음악은 정말 잘 선택해서 뽑아 내죠.
    덕분에 지브리의 음악들을 좋아하고 '히사이시 조'도 알게 됬으니까요.
    지인분도 지브리에서 일하시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별바람 2006.08.08 14:45 일본 애니메이션의 매력은 가끔식 멋진 대사가 감동을 불러일으킨다는것..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20:04 그렇죠. 뭉클~해집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AYIN 2006.08.08 16:37 미야자키 하야오씨의 작품은 붉은 돼지 하나밖에 본 적이 없네요. _-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20:05 이건 미야자키가 운영하는 지브리에서 나온 애니이구요.
    붉은 돼지는 미야자키가 워낙 비행기, 비행정을 좋아해서 겸사겸사 취미로 만든 작품이라죠. ^^;

    참 대단한 위인입니다.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20층총각 2006.08.08 18:31 예전에 불법으로 비디오 테잎를 구해서 본 애니죠.. ^^; 나이가 대충 감이 오죠?
    개인적으로 상당히 좋아하는 애니고, 음악도 엄청 좋아합니다. 특히 그 '콘크리드 로드'를요..

    그리고 이건 미야쟈키 영화가 아니라 스튜디오 지브리 영화고, 감독도 故'콘도 요사후미'인데 왜 사람들이 자꾸 미야자키 영화라고 하는지.. 콘도 요사후미는 미야자키의 후계자라도 일컬어졌던 사람인데 불행하게도 이미 돌아가셨죠. 살아계셨다면 진짜 후륭한 작품들이 많이 나왔을 텐데요..

    아무튼 청소년기의 소녀들에게 보여주면 참 좋아하겠다고 생각하고, 실제로도 보여주니 참 좋아하더군요. ^^;
    불행하게도 우리나라에 아직 정식 DVD가 발매되지 않아서 소장하지 못 하고 있는데 아쉽더군요. 빨리 발매가 되어야 할텐데.. ^^ 덕분에 간만에 좋아하는 애니를 생각하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20:11 아, 비디오로 보는 맛은 또다를 것 같은데요?
    저도 음악을 무척좋아하죠. 컨츄리 로드이죠 ^^?

    지브리하면, 미야자키가 떠오르니까 그렇겠죠? 하핫

    콘도 요시후미는 미야자키가 점찍은 후계자인데 그 모노노케 히메(원령공주) 제작시에 엄청난 과로로 운명을 달리하셨죠. 극의 초반부에 나오는 그, 저주 받은 신(神)을 그리는데 2년이 걸렸다니 짐작이 되네요. 미야자키 본인도 콘도이후로 딱히 후계자로 선정할 사람이 없다고 말하니 안타까워요. 몇 년전의 <고양이의 보은>이 차기 후계자로 낙점된 사람이었는데 반응이 좋지 못했죠. 이번에 <게드전기>에서의 미야자키 아들, 미야자키 고로가 맏았는데 흥행이나 작품성에서 최악을 달릴듯 합니다. 지브리를 누가 이끌어 갈지 걱정입니다.

    댓글 덕분에 여러생각을 하게 됬네요. 방문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승환 2006.08.08 19:16 개인적으로 지브리의 작품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 작품만큼은 재미있게 봤습니다. 다른 것처럼 요란한 사건이 없고 메시지도 꽤 자연스럽게 다가와서 맘에 들었습니다. 근데 윗분 글을 봐도 나이가 감이 안 오는데 -_-... 저렇게 비디오로 구해 본 연령층이 꽤 되지 않나요? 요즘처럼 다운 속도가 환상이 되기 전에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8 20:12 헛,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들 좋아하시던데 ^^;
    귀를 기울이면이라도 즐겁게 보셨다니 좋네요 :)
    다운속도가 나오기전에는 용상에서 vcd나 비디오가 나돌았죠.
    그러고 보면 세사 참 빨리변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aki-yoon 2006.08.08 23:27 보고보고 또보고.. 또 볼때마다.. 미처 보지 못한 섬세한 너무나 살아있는.
    전번에 보지못한것 같은 뭔가... 우리의 일생활을 들여다보는 듯한 모습이 하나둘씩 발견되는
    그러면서도 너무나 애틋하고 아름대운.
    저에게 있어서도 최고의 애니.~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9 03:04 예, 첫번째, 두번째... 볼 때마다 새로운게 보이고 새로운 느낌이죠. 저같은 경우는 그래도 첫번째가 가장 좋았어요. aki-yoon님도 그러시겠지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jwsohn 2006.08.09 12:18 뭐.. 나이 많은 노땅들이 봐도 감동 만땅인 애니입니다. :)

    시즈쿠의 언니와 부모들의 생활도 눈여겨 볼만하죠. 한편으로는 갑갑한 일상에서 시즈쿠와 세이지만이 꿈을 꾸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 처럼 보이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시즈쿠의 언니와 부모님들도 사실은 시즈쿠와 마찬가지로 꿈을 꾸고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혹은 적어도 시즈쿠 처럼 어린 나이에는 그런 인생을 살아나가고 있었던 사람들일테거든요. 시즈쿠 언니의 독립하겠다는 선언에 어찌보면 무덤덤히 축하를 해 주는 시즈쿠의 어머니나, 일상에 찌들려 힘든 모습을 간혹간혹 보여주는 시즈쿠의 아버지나 모두 마찬가지의 사람들인 것이죠. 시즈쿠의 어머니가 나이가 많은데도 대학원을 다니는 모습 또한 시즈쿠가 글쓰기를 좋아하는 모습과 사실상 동일하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어쩌면, 인생은 심플하게 살면 됩니다. 하지만, 심플한 인생에서 그 아래를 흐르고 있는 정말로 심플한 줄기는 자칫 정신을 놓아 버리면 보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즈쿠가 TV에서 본 판타지 로맨스만 꿈꾸고 있는 소녀라면 세이지를 좋아하는 자신의 마음과 글쓰기를 좋아하는 자신의 마음이 동일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을 것이며 그 마음을 계속 키워나가지 못했을 겁니다. 세이지가 바이올린 장인이 되겠다는 꿈에만 집착하는 성공주의자라면 시즈쿠를 바라보는 여유를 만들지 못했을 것입니다. 결국, 남녀간의 사랑이라는 것은 한편으로 나도 모르던 스스로의 내면을 깨달아 나가고 상대방을 나처럼 이해해 나가는 과정인데 이를 제대로 가르쳐주는 영화나 애니를 만나기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그런면에서 "귀를 기울이면"은 수작의 반열에 들어 마땅한 작품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9 17:58 좋은 글 고맙습니다. ^^

    저도 꼭, 그렇게 살고 싶어져요. 창가에서 불어오는 솔솔한 바람 맞으며 보면, 그 수수함과 따듯함에 취하는 것 같은...

    jwsohn 님의 생각을 읽고서 생각해보니 좀 더 생각을 하게됩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jwsohn 2006.08.14 07:55 답변 감사합니다. 마침 저도 제 블로그에 오래되었지만 센과 치히로, 귀를 기울이면의 감상을 올려 놓은 것이 있습니다. 여유 있으시면 한번 들러보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4 11:26 그랬군요. 냉큼 달려가 보겠습니다. =3
  • 프로필사진 BlogIcon exif 2006.08.09 16:45 다들 '귀를 기울이면'만 애기하시군요 ^^;;
    제 인생 최고의 애니는 자이안트 로보입니다. 마지막화가 나오는 근 10년의 세월동안 몇 번을 반복해서 봤는지 모를 정도입니다. 과거에 대한 향수와 현대의 감각(아..이제 현대라고 하긴 좀 오래되었나요)이 절묘하게 조합된 수작입니다. 무엇보다도..나의 청춘의 시절 10년동안을 함꼐 해왔다는 것만으로도 내 인생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손 꼽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09 17:56 그러고 보니 전부 <귀를 기울이면>을 이야기 했군요.
    다른 걸 소개해 주셔도 되는데, 하지만 그 만큼 좋은 애니라는 점은 수차 이야기 해도 아깝지 않습니다. ^^

    <자이안트 로보>라 몇번 들어 본듯한데, 검색해 봐야겠군요. 오프닝 부터 엔딩까지 10년이라, 청춘시절은 함께 보내셨다면 친구나 다름 없는 애니이겟네요.
    꼭, 찾아서 볼께요 :) 추천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히어리 2006.08.14 00:07 센과치히로-와 귀를 기울이면, 둘을 가장 사랑해요. 주변 친구들을 보면 관심이 없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라, 이럴때 블로그를 하기 정말 잘했다 하는생각 종종해요. 같은것을 좋아하고 같은것을 보고 느낄줄 아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분이 업!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8.14 00:21 매번 찾아주셔서 고마워요.
    저도 학교 다닐 때는 없었는데 어떻게 끼리끼리 모인다더니 다들 관심 있는 녀석들로 만나게 되니 좋더라구요. 처음엔 많이 회로웠거든요.

    같은 느낌을 받으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