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시들지 않았어, MUSE(뮤즈) 본문

Music Station

시들지 않았어, MUSE(뮤즈)

아리스노바 2006.07.11 11:33

앨범 발매 소식을 듣고 기뻐 날뛰며 포스팅 했던게 부족해, 몇일 동안 듣고 다시...
이전글 : 다시한번 흔들어 다오 Muse!

MESE, Black Holes And Revelations

예전의 뮤즈 특유의 사운드에서 좀 벗어나 좀더 가볍고 맑아 졌다.
하지만, 역시 뮤즈 시들지 않았다. 락적인 사운드는 감소했지만 전작들에 비해 멜로디가 좀더 강화된 느낌이다. 문제 되는게 매튜의 호소력과 기승전결과 같이 터저주는 폭발력인데 예전의 뮤즈의 음색과 느낌을 바랬던 팬층이 많은데 그부분에서 아쉽게 생각하는듯 하다. 개인적으론 매튜는 아직도 잘 호소력 있게 뱉어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앨범이 어떤식으로 나올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지금과 같이 짙은 베이스와 흐느껴 준다면 언제든 환영이다.

듣던중 좀 의외였던 트랙은 <Starlight> 극 초반에 잘나가다 너무나 아름다운 키보드에 깜짝 놀랐다. 이렇게 맑은...
덕분에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아질듯하다. <Supermassive Black Hole>역시 요상한 이야기와 함께 떠돌고 있는 앨범 타이틀곡이다. 맘에드는 곡들은 <Map of the Problematiqu>의 빠른 멜로디에 건반이 마음에 든다. 아무래도 내취향기 Knet의 영행을 많이 받긴 받았나보다. 그리고 마지막 트랙인<Knights of Cydonia>시원스럽게 달리는 베이스~ <Starlight>도 나쁘진 않다.

역시 시들지 않는 꽃 MUSE였다.


같은 시기에 나온 Radiohead(라디오헤드)의 보컬 Thom Yorke(톰 요크)의 솔로 앨범<The Eraser>까지 나와서 요즘 내귀가 행복하다.
톰 요크는 나중에 좀더 들어보고 나중에 ^^




7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빈 2006.07.11 18:17 잘은 모르지만 어디선가 어렴풋이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은 이름이네요.
    한 번 들어봐야 겠습니다~ 특히 아름다운 키보드가 매력적이라 하신 Starlight를 기대해 보게 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7.11 21:16 예, 한벌 들어보시고 정 좀 주시면 마음에는 드실꺼라
    믿어요 :)
    3집이 CF때문에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죠.
    이제 로빈님도 뮤즈에게롱~
  • 프로필사진 BlogIcon 숏다리코뿔소 2006.07.11 18:49 정붙인 밴드라서 역시 계속듣게 되는가 보구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7.11 21:16 응-_ -; 그래도 플레이 하다보니깐, 귀에 들어와
    중독성은 건재해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푸른탄환 2006.07.21 23:43 핫뮤직 5/5 올뮤직 4.5/5 매체의 평가는 역대 최고인듯 하지만 사람들의 의견은 좀 갈리는 듯하네요 뮤즈의 강렬함 -스톡홀롬 신드롬 등-은 좋지만 우울함은 여전히 적응이 안되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7.22 02:17 잡지에 대한 정보 감사합니다; 요즘 서점을 안들려서 ^^;
    흐음, 저역시도 처음에 기대했던 사운드가 아니여서 놀라기는 했습니다. 그부분에서 사람들에게 외면 받는게 아닌가 싶네요.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봐도. 말씀하신 '스톧홀름 신드롬'이나 '히스테리아'를 기대했던 사람이 많은거 같더군요. 저역시 그런쪽에 속했지만 3집을 나름대로 좋아했던더라.. 좀 들어보니 귀에 익더군요.

    개인적으론 멜로디(?)쪽에 대한 생각이랄까? 멜로디쪽이 더 좋아진 느낌인데, 친구들은 동의를 못하더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571BO 2006.08.17 19:32 Stockholm Syndrome이나 Muscle Museum 때의 분위기와는 비교할 수 조차 없지요. ^^ (그 때의 사운드가 돌아온다면 정말 좋겠지요.) 저도 Knights of Cydonia를 좋게 들었는데... Starlight는 나중에 들어보잡시고 놔뒀었습니다. 한번 제대로 들어봐야겠군요.

    근데 주욱 둘러보니까, 아리스노바님의 블로그의 특성에 '음악'이 포함되어 있는 것 같아서 내심 즐거웠습니다. 저도 최근들어 블로그에 음악이나 게임 OST 쪽에 무게를 싣기 시작해서 말이지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