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밑줄긋기 본문

밑줄긋기

밑줄긋기

아리스노바 2008.05.31 12:58
침묵은 어느 쪽으로도 빠져나갈 도리가 없는 고발장이었다. 매력적이지 않은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침묵하면 그것은 상대가 따분한 사람이라는 뜻이 되고, 매력적인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침묵하면 구제불능일 정도로 따분한 사람은 바로 나 자신임이 분명해지기 때문이었다.

-알랭 드 보통의 동물원에 가기-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밑줄긋기  (0) 2011.10.31
밑줄긋기 | 신명섭  (0) 2011.08.23
밑줄긋기  (1) 2008.05.31
언제쯤, 별이 빛나는 하늘을... 고흐의 편지 中  (4) 2007.10.06
밑줄긋기 | 현재, 지금  (3) 2007.04.24
밑줄긋기 | 그리움이란 단어  (0) 2007.03.14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