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밑줄긋기 | 신명섭 본문

밑줄긋기

밑줄긋기 | 신명섭

아리스노바 2011.08.23 17:31


흥쾌히 친구수락을 받아주셔서, 종종 소식을 듣는데 요즘, 내 상황을 '어쩌면' 더 좋은 방법으로 지내는 방법인 것 같아서 적어둔다.


신명섭
그냥 이럴땐 조용히 자중하며 스쳐가길 바란다. 무언가의 흔적들로 긁어 부스럼 만들고 주변사람들에게 걱정을 더 줄 필요도 없고. 무언가 확대된 상상들로 문제를 만들필요는 없다고 본다. 그것이 그사람에게 내가 배운것이다. 약속이었으며 실천해 나갈려고 한다.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밑줄긋기 | 비관주의자의 행복  (0) 2012.02.04
밑줄긋기  (0) 2011.10.31
밑줄긋기 | 신명섭  (0) 2011.08.23
밑줄긋기  (1) 2008.05.31
언제쯤, 별이 빛나는 하늘을... 고흐의 편지 中  (4) 2007.10.06
밑줄긋기 | 현재, 지금  (3) 2007.04.2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