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유우가 있어도 부족한 훌라걸즈 본문

Movie Maker

유우가 있어도 부족한 훌라걸즈

아리스노바 2007.04.04 23: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훌라걸스 Hula Girls (2006)
_ 이상일 | 아오이 유우, 마츠유키 야스코, 도요카와 에츠시...
_ ★★☆

재일교포, 일본에서 맹활약중인 이상일 감독의 작품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이미 국내 수많은 뭇 남성들을 잡고계신 아오이 유우까지 등장해 주신다니!! 콕 찝어뒀지요.

<워터보이즈>, <스윙걸즈>, <빌리 엘리어트>와 비슷한 주인공들의 성장을 다룬 영화입니다. 일본 영화제에서 11개 부분 노미네이트 5관왕을 차지했다는데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의아한 부분입니다. 우리나라 드라마를 보고있으면 스토리가 술술 나오듯 상황전개는 별반 다를게 없는 <훌라걸즈>. 이상일감독의 작품이라기에 전작 <69, 식스티 나인>식의 유쾌한 이야기라도 기대했는데 <워터보이즈>만 못하네요. <69, 식스티 나인>에서는 음악도 분위기에 잘 배어들어갔는데 음악(?)성장 영화 치고는 귀에 들어오는 곡이 몇곡 없더군요. 게다가 그런 뻔한 전개는 말화책을 두장씩 넘기는 효과랄까... 너무 빠르게 진행되어 감정을 상황에 몰입하기도 힘들었습니다. 영화 보면서 "내가 감정이 매마른거야"라는 생각까지 했는데... 불만 투성이네요 ^^:;

그래도 볼만 했던건 훌라댄스와 아오이 유우인데 아오이 유으의 <하나와 앨리스>에서의 발레 장면보다는 감동이 좀 덜한 것같네요. 그러고 보면 <빌리엘리어트>와 비슷한 부분이 많군요. 초스피드 훌라댄스와 아오이 유우만으로는 힘드네요.
성장영화의 독특한 맛도 없고 밍숭맹숭 무슨맛인지 모르겠는 영화였습니다.

일본에서는 '06년 일본의 영화'로 뽑혔다니 문화적 차이가 확- 느껴지네요.
9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filmstyle 2007.04.05 13:03 기본적인 설정만 가지고 짜여진 공식에 따라 전자렌지에서 데워져 나온 영화같다는 생각이 들긴하지만, 그!래!도! 아오이유우의 댄스장면 하나만으로 이 영화는 볼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입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4.06 10:15 신고 전자레인지 영화 멋진데요 ^^/
    전 유우가 있어도 부족했어요 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썬도그 2007.04.24 05:53 신고 스토리가 뻔한 내용이고 공식에서 크게 벋어나지 않지만 감독이 풀어가는 방식은 탁월하다고 봅니다.
    실화이기때문에 뻔한내용을 인위적으로 바꿀수도 없는 상황이기때문에 감독과 배우들의 역량이
    필요했구 아오이유우의 그간의 영화중에서 가장 높게 평가되네요. 그전의 영화들의 소녀적이고 유아적인 모습에서 이젠 성인배우로 보인다고 할까요? 마지막 웃으면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만으로도 이 영화는
    그전의 스윙걸즈나 워터보이즈가 주기 못하는 큰 감동이 있죠.
    빌리엘리어트야 음악에 무척신경을 썼지만 이영화에서 음악의 비중은 그리 높지 않네요. 그래도 주제가는 좋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4.24 23:12 신고 감독이 풀어갈 것까지 있나요. 사실 그대로 움직여주면 돼지요. 바뀌지 않는 상황에서 기타요소들로 충분히 더 재미있고, 감동을 이끌어 낼 수 있는게 감독의 역량이 아닐까요. 말씀하신 음악 부분에서만 봐도 뒤 떨어지는 부분이 나타나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슈리 2007.04.24 22:10 신고 빌리 엘리어트는 아직 못봤고 이 영화 보기전 이 영화와 상당히 유사한 옥토버 스카이를 본 탓에 역시나 좋은 영화같지는 않았는데 저와 감상이 비슷한듯하네요. 너무 평범했던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4.24 23:08 신고 옥토버스카이도 분명 좋은 영화지만 빌리엘리어트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시간나실 때 꼭 보시길 ^^
    저같은 경우는 <69,식스티나인>식의 스토리와 분위기를 원했는데 너무 단촐했다랄까요. 많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썬도그 2007.04.25 00:06 신고 사실 그대로 움직이게 하면 감독이 왜 필요하고 저 감독에게 왜 감독상을 주겠어요.
    바뀌지 않은상황에서 기타요소가 충분히 더 재미있었습니다. 음악부분은 그냥 좋은 음악마구 삽입해서
    내놓으면 좋은음악인가요? 영화가 음악까지 좋아야한다는 강박관념은 또 뭔지 모르겠네요.

    슈리란 분과 잘 노시면 되겠네요. 제가 소개시켜드렷네요 ㅎㅎ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7.04.25 01:01 신고 좀 오해가 있는듯합니다. 위에 작성하신 댓글에서 '실화이기에 인위적으로 바꿀수도 없는 상황이기..' 라고 적으셨는데 그렇다면 감독이 왜 필요하겠냐라고 적은 겁니다. 다큐멘터리나 리얼리즘 영화에서도 감독의 의도나 감독의 색을 확연히 알 수 있는 작품들은 많습니다. 전 그런 요소가 부족한게 아니였냐는 의견이었죠.나중에 댓글에선 사진으로-세상님도 똑같이 적으셨군요.

    음악은 좋은 음악을 마구 삽입하면 좋은음악이긴 합니다. 다만 영화에 맞는 음악을 잘 선택해서 적제적소에 넣으면 좋은 '영화음악'이 되는 것이죠.

    영화가 음악까지 좋으면 당연히 좋은 것이죠. '좋은'영화에 반듯이 좋은 음악이 들어가는 것은 아니지만 또 다른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고 영상만이 줄 수 없는 부분을 채워주기도 하죠. 많은 시상식에서 왜 영화음악상이 있고 이번 아카데미에서 공로상으로 엔리오 모리꼬네에게 상을 주었는지 생각해 보시면 좋겠네요. 영화를 소비하는 관객이 영화음악을 기대하고 영화를 보는거죠.
    좋은게 좋다는것이지 강박관념과는 무관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진으로 보는 세상님의 의견에 토를 달았다고 기분이 상하신건가요? 말씀하시는 것을 보면 인터넷 예절을 모르시는 것 같진 않은데 문체가 까칠하네요.
  • 프로필사진 wowodo 2009.07.25 21:15 죽어라 아리스노바 유우는 내꺼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