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친구들의 빈자리 본문

NOTE

친구들의 빈자리

아리스노바 2006.12.13 15:00


메신저에 들어가면" D-XX" 에서 부터 "다음주 야심만만은 못보겠군..."까지 하나둘 대화명을 채우고 있는 글은 다름이 아니라 군대 카운터이다. 대한민국의 건장한 남성이라면 다녀와야 하지만 그냥 좀 서글프다.

친구들이 떠난다는 것에 대해서 크게 생각하지 않아서 일까? 별다른 느낌 없었다. 다만 먼저 떠나는 구나. 나도 곧 가겠군. 나는 가만히 서있는데 핸드폰이고, 달력이고 숫자 자나가는 세월을 덩그러니 바라볼 수 밖에 없었는데 오늘은 좀 느낌이 다르다.
고등학교 때 친한녀석이 12월인가 11월 말에 간다고 했었다. 술먹자고 날자 잡으라고 했었는데 연락이 없어 미니홈피에 가봤다. 방명록을 봐서 알았다. 군대 갔다고. 그나마 대학교다니녀 좋은 여자친구 만나더니 여자친구가 챙겨주는군...
미니홈피에 정붙일 녀석도 아니어서 그렇겠지만 썰렁한 미니홈피를 보고있자니 시리다.
추운데 홀로 가서 고생은 안하는지... 훈련은 고되지 않은지... 고등학교때나 졸업후 만날 때마다 어리버리 깐다고 그렇게 모진 구박을 했었는데 고참들에게 갈굼은 안당하는지 걱정된다. 그냥 내 시야에서 사라져간다는 게 시리다. 나도곧 그곳으로 가겠지만... 더 힘들더라도 같이 훈련 받고 같이 맞았으면 덜 시릴텐데... 어딜가나 좋은 인연이 있지만 내 친구들만할까. 2년이란 시간도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친구들 모두 좋은 동료이자 친구 사귀어서 덜 힘들었으면 좋겠다.

한명 두명 사진첩에는 군대가서 처음으로 찍은 사진들속에는 처음보는 모습이다. 어울리지않는 군복에 어설픈 자세로 즐거운건지 머쩍은 미소가 입가에 살짝 머무리고 있다. 그렇게 덩그러니 남아있다. 여러사람들 속에서.
제대하고 나면 그런 사진도 추억이랍시고 술자리에서 한데모아 이야기를 떠들겠지만 말이다.
빨리 왔으면 좋겠다. 2년이란 시간이 지나 만날 친구들...

날씨가 흐려서일까. 모니터 앞의 창문에서 느껴지는 한기가 더 차가워서 일까.
오늘따라 시리네...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론, 진심은 아디에? 가르침을 주세요!  (12) 2006.12.19
Let it be  (12) 2006.12.19
친구들의 빈자리  (21) 2006.12.13
꼬마의 무서운 상상력과 포스  (13) 2006.12.10
60,000  (6) 2006.12.10
시네마천국 알프레도 타계  (15) 2006.11.25
21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aki-yoon 2006.12.13 15:36 여자들은 군대를 안가서 잘 모르겠지만.. 아리스노바님 글을 읽으니 정말 친한 친구가 군대에 가고.. 그 친구의 모습을 생각하는 마음이 어떨지 혼자서 상상을 하게 되네요. 2년동안 볼 수 없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플듯. 친구가 군대가서 고생한다는 얘기들으면 정말 속상할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2 신고 익숙해 지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정호씨ㅡ_-)b 2006.12.13 16:26 신고 군대...쩝...
    전 병특으로 다녀와서 점 덜하긴 하지만...
    힘들고 그런거 보다는 내가 없어도 사회는 아무렇지 않게 돌아가고
    나만 거기에서 소회되어가고 있다는게 더 슬픔아닐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3 신고 정호씨말 들으니 더욱 -_ - 쌉싸롬 하네요..;;
    부러워요. 제대하셨다니ㅠ.ㅠ
  • 프로필사진 남상미 2006.12.13 17:08 언젠가는 대한민국 정부의

    부당한 강제징병을 지적해줄 누군가가 나타나겠지..

    왠지 울쩍해진다.. 흐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4 신고 -_ - 부당이라.. '부당'이라는 타이틀을 내 걸 수 있을까? 당연한 징집이지만 비 효율적이라는게 문제라면 문제지...

    넌 매번 너무 크게 생각하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돌프 2006.12.13 17:11 신고 저는 이제 100일남았습니다..ㅠㅠ
    (오늘로 딱 백일이군요.. 오호;;)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6 신고 100일 뒤면 입대이신가요?
    3월 즈음이겠군요. 저도 그쯤 갈 듯싶네요.
    훈연소에서 뵐 수 있다면 재미있는 인연이 될 듯싶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agrage 2006.12.13 17:48 그런거 확 느껴지는 때가 있죠...
    정말 외로움이 뼈에 사무칠때.. 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6 신고 연락만 하면 X월XX일에 입다한다니 -_ -

    에효~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랑객 2006.12.13 22:53 신고 뭘 새삼스럽게요 -_-ㅋ 전 작년 한학기 지난이후부터 주욱 느껴왔담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6 신고 무덤덤했는데,, 지금은 좀 크네요 -_ -;
  • 프로필사진 BlogIcon 玄雨 2006.12.14 02:38 신고 또 하나의 인생입니다. 2년동안 젊음을 버리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정말 2년을 버리게 되지만 가서 2년동안 뭐라도 하나 배우는 것이라고 하루하루를 충실히 살수 있게 노력하면 그 2년의 시간이 인생에서 가장 값진 것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뭐든지, 생각하기 나름이에요^^ 전 가서 생각도 많이 하고 글도 많이 쓰고.. 훈련도 많이하고 인간관계에 대해서도 결코 제 주위사람들과의 사회생활에서 얻을 수 없었던 것을 얻을 수 있었으니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38 신고 좋은 말씀이세요. 피할수 없으면 즐겨라. 긍정적 마음가짐... 좋죠. 하지만 힘드네요. 차라리 밀리터리에 관심이나 취미라도 있었으면 좀 덜할까 싶습니다.

    군대 다녀오면 사람이 변한다는 이야기를 듣곤 하고 썩 나쁜 곳은 아니라고, 이제는 더욱 좋아졌다고 하지만 하기 싫은 일을 해야한다는건 참으로 스트레스죠. 시간이 다가올수록 좋게 좋게 생각하겠지만요.

    힘나는 댓글 고맙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푸키멜로우 2006.12.14 16:41 몇 킬로미터 상공에서 레이팜탄을 쏘아대고 지하 수십미터를 파고드는 미사일들이 난무하는 이 시대에...
    장제징병을 통한 군사력의 확보가 얼마만큼의 영향을 가지고 있을지... 군사량이 가지고 있는 절대적인 수치 자체는 무시하지 못하겠지만.. 어디 .. 미국이.. 자기들 병사를 전면에 내놓고 싸우는거 봤나요..;; 다.. 때리고 부시고 해놓고 가는데..
    전 코이카라고.. 국제봉사단체가 있는데 군대체로 가는게 있다고 하더군요...
    1차.. 2차.. 3차.. 시험들만 따면 7가지도 넘게 시험쳐서 합격하면 군대신 해외로 봉사활동 간다는...
    겨울방학때 공부해서 거기한번 넣어보려구요 ㅡㅡ;;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40 신고 그런 현실 속에서 군대를 가야한다는게 더 짜증이 납니다. 휴전. 휴전이죠. 성인 남자라면 군대를 가야하지만 이 비효율 적인 군대를 2년 씩!이나 -_ -.

    코이카 그거 끌려서 스푸키님 방명록에 몇자 적어두고 더 찾아봤어요. 외국어가 좀 걸리더군요. 참 좋은 기회이고 하고 싶었던 봉사활동인데 그것을 준비하려면 지체될듯하여 아무래도... 그냥 머리 밀듯 싶네요. 하핫
    스푸키님은 꼭 붙으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히어리 2006.12.15 03:20 신고 아리스노바님이 말하는 그 시린마음이 글에서 전해져 오는것 같아 덩달아 시려지는 마음입니다. 2년. 주변에 있던 이성 친구들이 하나 둘씩 군대를 가고 처음에는 그게 잘 적응이 안됐는데 이제는 너무나 익숙해져 버렸어요. 이미 제대해서 나온 친구도 있고, 복무중인 친구도 있고, 늦게 준비하는 친구도 있고, 그 친구들에게 바라는 마음은 오로지 하나. 2년동안 아무런 문제없이 건강하게만 다녀왔으면 좋겠다는 것이지요. 처음에는 2년이나 제대로 연락할수 없다는 사실이 굉장히 서운했는데, 한편으로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계급이 쑥 올라가 있다거나 곧 제대할거란 연락을 받으면 괜시리 제가 다 뿌듯해지면서 벌써 시간이 그리 지났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그 친구들은 니가 경험하지 못해서 그 안의 시간은 다르다는걸 모른다 불평하지만요...^^ 언제 어디에서 어떤 모습으로 있던 친구란 쉽게 끊어지지 않는 질긴 끈을 가지고 있나봐요. 그 끈만 믿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12.15 03:43 신고 지켜보는 입장이 더 씁쓸할 수도 있겠어요. 저도 아직은 지켜보는 입장인데, 전화만 하고 가끔 문자 넣으면 기어코 나오는 말이 입대일자예요. 저도 후딱 다녀오고 싶은 마음인데 그런 소리 들으니 웃긴다고 해야하나... 신기하다고 해야하나 ^^;
    이상한 감정들이 교차합니다. 군대라는 기점으로 더 돈돈해 질 수 있고 경험도 쌓고 친구들도 달라지겠죠. 히어리님 친구분들 처럼 불평은 하겠지만요.
    아직은 2년동안 못 본다는게 시리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돌프 2006.12.15 09:19 신고 아뇨 -ㅅ-)b
    반대에요
    이제 98일뒤면
    자유의 몸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피 2006.12.16 11:19 신고 군대라..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라 2006.12.17 22:18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군대이야기, 마음이 시리네요.
    저도 주변에서 군대간다고 하면 그런가보다 했었는데
    이제 남자친구도 몇년후엔 남동생도 그곳으로 가야 하는군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