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동생 면회다녀왔습니다. 본문

소곤소곤

동생 면회다녀왔습니다.

아리스노바 2009.07.18 21:53
32사로 자대배치 받고 첫 면회 다녀왔습니다. 제가 이병 계급 달고 부모님이 면회 오신다고 했을때 정말 설래였던 기억이 나는데 녀석도 그랬을 것 같네요.
신분증이 필요해서 가져오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바쁘게 나오니라 두고나왔다고 말하는 것 보니...

걱정이 많아 보여서 안타깝더군요. 그러면서 형이 존경스럽다고 얘기하는 걸 보니 힘이들긴 하나봅니다. 킥킥.
하나씩 배워가며 적응하고 강해지는 법을 배워 오겠지요.

자존심 묻어놓고 잘 지내다 오라고 얘기해주고 왔습니다.

'소곤소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배 그리고 단상  (1) 2009.09.15
정리  (0) 2009.08.23
동생 면회다녀왔습니다.  (0) 2009.07.18
[검색추가] 엠파스 열린검색 피드등록  (0) 2009.06.18
함께 늙어가는 간다는 것  (0) 2009.04.27
티스토리 초대장 나눠드려요.  (101) 2009.04.2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