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정리 본문

소곤소곤

정리

아리스노바 2009.08.23 01:53
#01
정말이지 힘든 09년이다. 사랑하지는 못했지만 존경하고 좋아했던 많은 분들이 떠나기도 했고...
전역이라는 기쁨과 2년여 기간동안 다시만나기를 손꼽아 기다렸던 친구, 지인들도 만나는 기쁨이 있어서 일까? 벌써 달콤한 비스킷을 다 먹은 것 같다. 아니, 이번엔 씁쓸한 떫은 비스킷차례인가?

하지만, 너무 갑작스럽게 씹기도 힘든 비스킷이 나오면 어쩌라는거야... 이번 기회로 좀 더 단단해지겠지.
어쩌면 후회할일도 많겠지만 가고 또 가다보면 어떻게든, 어딘가 새로운길이 나오겠지.

#02
기다리고 기다리던 개강이다. 너무나 하고싶은게 많다는건 행복한 것이지만 기대가 크다보니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개강이 코앞으로 다가올수록...
오늘 MBC에서 특집 다큐멘터리 "디자人을 디자인하라"를 보니 가슴속에서 작은 꿈틀거림과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디자인을 하는 사람을 본 겁도 나던데, 비싼 등록금 만큼이나 - _- 앞만보고 달리자. 언제 그랬냐는 듯. 또 질주할꺼니까...


'소곤소곤'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F 4차 라인업 발표! 라쎄 린드가?!  (0) 2009.09.26
담배 그리고 단상  (1) 2009.09.15
정리  (0) 2009.08.23
동생 면회다녀왔습니다.  (0) 2009.07.18
[검색추가] 엠파스 열린검색 피드등록  (0) 2009.06.18
함께 늙어가는 간다는 것  (0) 2009.04.2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