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두가지 이야기 본문

NOTE

두가지 이야기

아리스노바 2006.11.15 03:16
잠깐의 이별을 고했는데 역시 오래가지 못하는 것 같네요.
화가들을 보면 평균적으로 오래산다고 해요. 그 이유가 색이나, 그림을 통해서 자신의 스트레스나 감정을 표출 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어쩌면 저는 블로그가 그 열할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집에서만 있다보니 밖에서 바람이 부는지 비가오는지 모르겠습니다.
그저 무식하게 뚫인 창을 통해서 바라보니까요. 그렇게 집에 혼자있자니 적적해서 라디오를 듣습니다. 그렇게 듣고 싶었던 라디오 오전부터 다음날 새벽 타임까지 듣게 되네요. 그중에 좋아하는 '윤종신의 두시의 데이트'는 꼭 듣는데요.
매번 들을 때는 몰랐는데 어느날 가슴에 사무치는 말 한마디가 있었어요.

"여러분, 자신있죠?"

두시의 데이트 마지막 인사말입니다. 남들과 달라서 사무치는게 아니라 나에게 자신있냐고 물었던 사람이 기억나지 않는 다는 것과 자신에게
"난 자신있는 걸까?"
물었을 때 시원스레 대답 할 수 었었던 것.
그리고, 윤종신씨의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진실이랄까요?

그렇게 복잡스러운 내 주변을 정리하자고 다짐을 해. 학교도 안나가고 집에 있습니다.
그렇게 싫어하던 어중간한 시점. 현실을 도로 제가 만들어버린 격이 됬어요.
자신. 자신이라... 인도여행 준비를 하던중에 불알친구와 대화를 나누게 됐는데 떠나고 싶다는 같은 감정으로 술술 이야기는 풀려나갔죠.
대단한 친구입니다. 결정력과 추진력으로는... 군대이후 30년 계획을 세웠데요.
생각하기로는 뭐 자신의 장래에 대해서 세웠나보다. 했죠.
대단하다며 물었더니 여행계획이라네요. 해외여행 하고싶다고 아니 정확히 방랑이랄까?
경비가 없으니 방랑이라는 말이 맞다며 웃더군요. 인도 가기로 결정한 것도 힘들었는데 직장없이 떠난다라. 대단한 것 같아요. 생각치 못했던 비행기 값으로 인도여행에 차질이 생겼는데. 고심하며 세웠던 군대이전의 시간이 흔들리니까 또 어지럽습니다. 저 친구처럼 자신있게 밀어부치질 못하니...

여러분은 자신있죠?






예전과 달라진 엄마를 보면 뜨거운 한숨이 나옵니다.
달라지고 싶어서 달라지신 것도 아니고... 저를 키우시고 살아오시면서 큰 풍랑에 상처받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시면서 그렇게 마모되셨겠죠.
그런걸 알면서도 그런 엄마가 안쓰럽다 못해 미워요.
상처받는 엄마가 안쓰러워 이야기 해보면 너무나 순진한 우리엄마가 싫어요. 사나운말. 날카로운 말 말고도 보드랍고 복실복실한 말로도 위안하고 말씀드릴 수 있는데 쉽지가 않네요.
왜, 왜그럴까요.
못난 자식이라 그렇겠죠.
약을 드시면서도 저녁에 술을 드시고 있더군요.
12시가 지나서 제 방에 오시더니 혼자 이런 저런 이야기하다가 눈물을 흘리시는 거 같더군요.
갑자기 복받쳐서 왜 우냐고 소리치며 큰 소리좀 쳤네요...
그냥 나약해지는 엄마가 보기 싫었어요. 그렇게 약해진걸 인정 할 수 없었어요.
그렇다보니 마음에도 없는 말로 상처주었네요.

조금 있다 엄마가 편지를 썼다며 가져오셨습니다.
"여기다 둬, 나중에 읽을게."
"..."
"읽는다고"
"그래, 여기다 두고갈께 읽어봐"
바로 읽으면 눈물이 날 것 같아서 또 차갑게 말했어요. 엄마 글씨도 참 오랜만이네요. 편지를 읽는데 왜 그렇게 글자들이 안보일까요 ^^; 콧물은 나오고... 읽느라 혼났네요.
아직 철이 없고 엄마 앞에서조 자존심 찾는 걸까요?

모르겠습니다.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 보는 사람들에게 하고싶은 말.  (0) 2006.11.24
<START>  (12) 2006.11.20
두가지 이야기  (8) 2006.11.15
휴식  (23) 2006.11.12
새벽 02:00-03:00 거리의 이야기  (10) 2006.11.08
미칠점  (10) 2006.10.24
8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bono 2006.11.15 08:52 신고 어머니라는 존재는 정말 그런 듯 합니다...
    약해지는 모습을 보면 왜 그리 화나고 슬프던지요. ㅠ

    잠깐 계획에 차질이 생기셨나 봅니다.
    아무쪼록 잘 해결되길 빕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랑객 2006.11.15 09:14 신고 우리 어머니도 요즘 술이 너무 잦아지셔서 걱정.. ㅠ ㅠ
    옆에 있을때 잘해드려야 되는데, 저도 요즘 말이 아니로군요ㅜ

    ..블로그 갑자기 접는다는게 쉬운일은 아니죠.. 쉬엄쉬엄 하세요 ^ ^
    여행가신다니 정말 너무 부럽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돌프 2006.11.15 10:12 신고 흠.. 저는 자신이란게 있는건지.. -_-) 후우
  • 프로필사진 BlogIcon 玄雨(noirepluie) 2006.11.15 12:03 신고 언제나 현실은 계획을 외면하죠^^; Plan A 보다는 Plan B가 쓰일 때가 더 많아서 큰일이에요. 제 인생에서는 너무 돌발적인 변수가 많아서... 덕분에 굉장히 많은 플랜을 세워서 돌발적인 변수를 예측하는 방향으로 머리가 발전했죠.. 이것도 나름대로 득이라면 득일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oonbaby 2006.11.15 13:36 신고 며칠전에 엄마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꿈을 꾸었습니다.
    애인이 있어도 마음 깊은 곳에선 엄마를 젤 사랑했었나봐요.
    꿈인데도 정말 어찌나 미어지던지...
    잘해드려야겠단 생각이 새삼스레 들더군요..
    가볍게 화를내도 조금은 늙어버린 엄마는 상처를 받으시는 것 같아요.

    참, 저도 '윤종신의두데'를 항상 듣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푸키멜로우 2006.11.15 14:07 저도 집에 아프신 어미니께서 계시기 때문에 항상 마음 한구석이 아픕니다.
    어릴때는 그러한 모습이 싫어서 집에 늦게 들어가기도 하고 힘들다고 좀 도와달라고 하면 짜증부리고 늦장부리기 일수였죠...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렇게 행동했던 저의 예전 모습을 많이 후회하게 되었습니다. 학교랑 멀어서 한달에 한번 정도 내려갈때면 요즘은 군말없이 잘 도와드리고 최대한 이야기도 많이 하려고 노력합니다 ㅋㅋ 한번했던 실수.. 또하는거.. 상당히 싫어하거든요 ㅋㅋ
    마음 약한 우리 엄마.. 엇나가는 저를 보시면서도 제가 더 엇나갈까봐... 상처받을까봐 그때 당시에는 한마디 말씀도 없으셨죠... 그랬다가 더 엇나갔으면 어떻게 하실려구 그러셨는지.. ㅋㅋ
    하지만 그러한 마음을 어머니는 편지로 몇번 전하셨지요.. 100마디 말보다 한장의 편지(한장의 편지에 100마디가 더 들어가는가??;)가 더 가슴 아프고 눈물이 나지요...
    앞으로의 계획 잘 세우시고... 효도하세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디어몹 2006.11.16 18:26 arisnoba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등록되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피 2006.11.19 11:00 신고 화이링....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