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potless Mind

그리고자 하는 욕구 본문

NOTE

그리고자 하는 욕구

아리스노바 2006. 5. 4. 15:18

오늘 새벽, 다른분의 블로그에서 그림을 시작하는 걸 보았다.
예전의 내 생각(?)도 나기도 하고 꾸준히 그리시는 게 보기 좋으면서, 날 되돌아 보기도 했다 -_.-

다시 그리고자 하는 욕구가 물 오르는 게 느껴진다.
그러면 뭐해… 실천이 되지 않는데

디자인 과로 선택 한 뒤로는 그림 그려본지 오래된 것 같다. 아니 거의 접은 것 같다.
아이디어 스케치를 위한 제도 같은 드로잉을 뺀다면, 손도 예전 같지 않아서 슥슥 선이 나오지도 않고
그래서 그림에서 멀어진 이유이지만, 그림을 너무나 좋아했는데 이놈에 포기와 게으름이 이 지경까지 오게 한 것 같다. 정말… 같이 친 해저봐야 좋을 것 없는 것들

연습장에 끄적인다. 남들이 뽑은 선만 보면 뭐가 그리 좋은지 가슴속에서 꿈틀 꿈틀거리는데 아웃풋이 없다.
알면서도 실행하기 어려운….

잊지말자

생각의 비가 내리는 날에
조용히 실천에게 말을 걸어 봅시다.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 보기 좋은 떡  (0) 2006.06.16
태그를 다 외우라고 -_ -?  (2) 2006.05.08
大韓民國의 '남성'이라면..  (9) 2006.05.06
후회하기  (0) 2006.05.06
외팔 드러머, 릭 엘런 불가능은 없다.  (4) 2006.05.04
그리고자 하는 욕구  (2) 2006.05.04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푸키멜로우 2006.05.04 18:12 디자인 전공이신가 보네요?? ㅋㅋ 멋있어요 @@;;
    저도 예전 기억 생각하면서 다시 취미로 그림이나 배워볼까 했었는데 생각만큼 그걸 실천하기가 어렵네요 ㅋ
    조용히 실천에게 말을 걸어보기엔 너무나 할말이 많은것 같네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리스노바 2006.05.04 19:12 여러가지 생각하고.. 고민한 끝에 디자인으로 옴겼죠. ㅎ
    알고 왔지만 역시 디자인은 겉만 멋진 것 같아요. 사실은 아주 -_ -;;
    스푸키멜로우님은 프로그래밍쪽도 하시던데 ㅎ
    참 힘드시겠습니다. 저도 컴퓨터를 매체로 하는 디자인을 배우는 지라 살짝.. 발목만 담고 있지만 어렵습니다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