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저는 행복한 놈이겠죠? 본문

소곤소곤

저는 행복한 놈이겠죠?

아리스노바 2006. 8. 15. 23:45
해가 뉘엿뉘엿 질 때 친구가 보자고 해서 나갔다 왔어요.
역시 언제봐도 즐거운 녀석들입니다. 웬일인지 던킨도너츠에 시커먼 선머슴아들이 모여서 수다 떨다가 버스 타고 돌아오면서도 씨익~ 미소 짓게 하는 친구들이죠.

버스 타고 오면서 버스나 택시에 광복절이라고 작지만 태극기를 펄럭이며 달리더군요. 예전에 비하면 태극기다는 집도 줄긴 했지만 그냥 으쓱했어요.

집에 다다를 때 즈음 문득 그림이 그리고 싶었어요. 그림이라…. 제 인생에 빼놓을 수 없는 단어이죠. 그림을 그렇게 좋아해서 유치원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죠. 유치원도 미술을 가르치고…. 남들은 태권도다 피아노, 속셈학원 다닐 때 전 미술학원 다녔어요. 수준 있게 가르치는 입시 미술 같은 걸 가르치는 것은 아니었고요. 그냥 와서 그림 그리고 가는 그런 학원이었죠. 그렇게 몇 년을 그리다가 중학교 올라갈 때 되니 그림이 지겹더군요. 수채화도, 소묘도…. 예쁜 여선생님 앞에서 아픈척하며 빠지기도 했지요. 지금에 와서 생각하면 참 어리석은 짓이죠. 그때 포기한 걸 후회하고 있으니^^;; 그래도 그림을 포기하고 놀면서 얻은 것도 있지요. 그림을 그렸다면 지금 나는 어떤 사람일지 궁금하네요.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올라오면서 애니메이터를 꿈꿨죠. 하지만, 형편없는 그림실력, 그간 썩혀두었던 손도 그렇고…. 결국에는 포기했습니다. 디자이너 아니 궁극적인 목표는 저 하고싶은 거 하면서 사는 거죠. 그러고 보면 저도 미련이 많은 것인지 욕심이 많은 것인지 건축도 하고싶고 그림도 그리고 싶고 디자인도…. ^^;;
전부~ 노력 안 해서 이렇게 된 거죠. 이렇게 후회하고 또 후회하면서 신이 주신 선물 '망각'을 이용해 잊고 또 후회하겠죠? 그냥, 집으로 돌아오는 길을 슥샥- 스케치하고 싶던 밤입니다.

영화, 옥토버 스카이(October Sky) 나 빌리 엘리엇(Billy Elliot) 을 보면서 부러운 게 많았어요. 요전에 은빛늑대 님 블로그에서도 느꼈지만 영화의 주인공들을 보면 주위에 그들을 알아보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조언자가 있죠. 그 조언자가 부러웠어요. "부모님이 있지 않느냐" 하시겠지만 저희 부모님 교육 스타일도 그렇고 전 다르다고 생각해요. 그러고 보면 정말 은빛늑대 님 말씀처럼 '운 좋은 놈'이 최고인 것 같아요. 저는 운도 없고, 배경도 없고, 돈도 없으니 죽으라고 뛰어야죠. 하하

그래도 전 행복한 놈이라고 생각해요. 사지 멀쩡하고 ^^;; 잊지 못할 선생님도 한 분 계시고 좋은 친구 녀석들도 있고요. 그리고 가장 행복한 건 희망을 품을 수 있다는 거? 요즘은 희망을 먹으면서 사는 거 같아요. 며칠 전에 친구와 술을 마시면서 난 졸업하면 뭐하고 살 꺼야! 차는 ㅇㅇㅇ을 끌 거구, 아담한 집에서….
그렇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전 벌써 제가 살 집과 사무실도 다 그려놨어요. (킥킥)

몇 살이나 먹었다고 인생 운운하긴 그렇지만 매일 행복하게 어떻게 살겠어요. 쓴맛도 봐야 더 달지요? 이렇게 블로그에 들러주셔서 이야기도 하고 아침에 일어나면 컴퓨터 켜고 씻고 온 다음 음악 틀어놓고 댓글 확인하는 게 낙이에요. 며칠 전에 댓글로 제 블로그를 구독해주신다고 했을 때 어찌나 기쁘던지 ^^;; 부끄럽기도 한 블로그이지만 힘이 불끈불끈 솟는게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요.

어휴- 오늘 있던 기분들을 이렇게 적는 것도 좋네요. 재미는 없지만…. 훗

'소곤소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짜증나는 교수  (10) 2006.09.04
새로운 마음  (11) 2006.09.03
독수리 타법 문답?  (4) 2006.08.15
뭣이?! 칸노 요코가?  (4) 2006.08.12
그놈에 된장, 노현정 작작 좀 하자  (11) 2006.08.09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