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전송되지 못한 온기 잃은 마음 본문

NOTE

전송되지 못한 온기 잃은 마음

아리스노바 2013.02.11 06:43

할까. 말까. 썼다. 지웠다.

열여섯 시간 전에 적고, 차마 전송버튼을 누르지 못해 온기를 잃은 메시지.를 반나절이 지나서야 확인했다.

새해 인사라는 가면을쓰고, 꼭 한번 축하해주고 싶었던 그 생일.


[전송] 눌렀다.


얼마 지나지 않아 메시지가 돌아왔다. 

"고마워 잘지내지? 날씨 추운데 감기 조심하구 미안하고 고마워"


(뭐가 미안한거지? 확인하고 답장할 마음이 사라졌다.)


이내 다시 온 메시지.


"답장두 없구 ..ㅋㅋ"



순간, 찰나의 장면들이 스친다. 나,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내가 부족했다 느낄까. 하.

숫자1 지워진 것 보며 다시 말거는 퉁명스러움에 웃으며 아무렇지 않게 화답하는 나.


다시 보자면 볼 수 있을까.


...






신고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송되지 못한 온기 잃은 마음  (0) 2013.02.11
유월일일  (0) 2012.11.14
iPad mini  (0) 2012.11.13
그렇게, 내게 다가오는 한 구절을 기다린다.  (0) 2012.10.12
진리...?  (0) 2012.09.03
소통, 감정의 과잉  (0) 2012.07.1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