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돈이 있던 없던 들러서는 안될 funfuun(뻔뻔)한사이트 본문

OPEN YOUR EYES

돈이 있던 없던 들러서는 안될 funfuun(뻔뻔)한사이트

아리스노바 2006.12.11 19:56

웹의 물결을 해치며 놀던중 끌리는 이미지 한장에 링크를 눌렀습니다. 그곳이더군요. 저의 금욕의 구역.

어른들을 위한 장난감 가게 펀샵(funshop)입니다.
이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의 저작권은 모두 펀샵에 있음을 알립니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끌리는 제품들을 파는 인터넷 쇼핑몰입니다.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제품 이외에도 '신기한'제품들을 소개도 해주는 친절한 주인장. 그래서 더 끌립니다. +_+

제품의 funfun함도 그렇지만 주인장의 손맛또한 예술입니다. 저 흰백색에 똑 떨어지듯. 명료하고 깔끔하게 찍어낸 사진을 보면 일단 군침이 안돈다면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 됩니다.

백문이불여일견!
펀샵에 진열된 맛깔나는 제품들을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함케이스의 펀샵 명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전에 끌렸던 제품입니다. 아직도 침 못삼키고 절제중입니다.

저 사양 피씨에서는 스크롤 압박이 있을 수 있으므로 보실분은 더 클릭하세요.

[ + ] 더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것 처럼 보면 침이 꼴깍 넘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어른들의 장난감 가게라는 말 처럼 정말 실용적인 제품 혹은 왜 이돈 주고 사는지 이해 할수 없는 마니아들의 제품도 있습니다. 가격 또한 성인용이고요. 근데 요즘 아이들 장난감 가격이 장난 아니더군요. 몇 만원들고 문구점 들렀다 손에 쉰건 -_ - 아주 작은...

작년인가요? 황정민의 수상 소감을 빌리자면 잘 차려진 식탁에 앞에 앉아 카드만 들고 긁어주면 만사 오케이 입니다. +_+//

이미 많이 알려진 사이트라 충격이 덜 하시겠지만 처음 접하시는 분들은 제품들 하나하나 둘러보느라 해가 뜨는지 모르실 것 같네요.
참! 절대로 자제력을 잃으셔서는 안됩니다. 지름신을 떠나서 연말에 헐거워진 지갑을 보시지 않길 바래요.

어쩌다 보니 완전! 펀샵 광고 같은데요. 뭐 까지껏 광고라고 하죠. 사기도 아니고 제품에 문제가 있지도 않으니... 좋은 것 공유하고 홍보해야죠. 하핫

펀샵 운영자님. 저같은 고객 있습니까 -_-?

이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의 저작권은 모두 펀샵에 있음을 알립니다.

'OPEN YOUR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ariel spot _기발한 옥외광고  (2) 2007.01.13
Motiontheory HP  (6) 2007.01.07
돈이 있던 없던 들러서는 안될 funfuun(뻔뻔)한사이트  (22) 2006.12.11
인터넷 현상수배!! 인터넷의 힘을 믿는다.  (21) 2006.12.11
둘. 어우름  (11) 2006.12.05
기억과 소설  (4) 2006.11.23
2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