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 Spotless Mind

미칠점 본문

NOTE

미칠점

아리스노바 2006.10.24 13:27
오늘도 오전 수업을 걸렀다.
오후에 있는 타이포그래피 수업들을 수 있을...

도무지 레이아웃이 머리에 정리되지 않는다. 나와봤자 뻔한 레이아웃. 이젠 재미없다.
뻔한 레이아웃에 타이포를 배치하고 구도를 잡고 사용자 마우스를 상상해본다.
어, 고개를 흔든다.

머릿속에 있는 걸 꺼내기란 그림 그리기나 디자인이나, 글이나 매한가지였다.
아직도 미숙하니까 그렇겠지...
노트를 꺼내 노란색 몸통에 핑크빛 지우개가 달린 연필을 잡고 기분 좋게 슥슥... 똑같다.

벤치마킹 들어갔다.
아하, 그래 이 부분은 이렇게,
오히려 이쪽이 좋겠군...
하지만, 농축된 그들의 센스 따라긴 힘들다. 하핫
이미지 없이 타이포그래피로는 힘든 걸까? 나름 자신 있는 부분인데... 아직도 모자란 가보다.

1시간 30분 정도 남았다. 밥도 거르고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데 뒤엉킨 실은 도통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즐기자! 미치자!
미쳐야 미친다.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식  (23) 2006.11.12
새벽 02:00-03:00 거리의 이야기  (10) 2006.11.08
미칠점  (10) 2006.10.24
학교 프로젝트 정리겸 포스팅  (12) 2006.09.27
우리의 궁을 통해...  (11) 2006.09.15
한국적 디자인의 대안 캘리그래피  (20) 2006.08.13
10 Comments
댓글쓰기 폼